성남광주신문

더보기오피니언
더보기스포츠
    더보기연예
      HOME > 기사쓰기
      경기도의회 운영위, 집행부에 표창 나눠먹기·소통부재 지적
      경기도의회 의회운영위원회가 입법조사관에 대한 과도한 업무에 대해 언급하며 집행부에 홍보 우수부서 제도에 관한 상 나눠 먹기, 지역구 도의원과의 소통 부재 등에 관한 질의를 쏟아냈다.

      권정선 경기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천5)는 22일 의회운영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역 민원과 지역갈등 사안 처리와 관련, 지역구 의원들과의 소통 부재에 대해 집행부에 강력하게 질타했다.

      권정선 의원은 "경기도 내 각 지역상담소의 민원처리 과정이나 결과가 부실하며 민원처리 건수 대비, 인력이 매우 과다하다"며 "지난해 행정사무감사에서 각 지역상담소에 접수되는 민원은 지역구 의원에게 전달하는 소통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으나 여전히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갈등조정관 제도도 역할과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 집행부가 지역갈등 사안을 지역구 의원과 공유하고 소통하며 함께 해결해가는 과정이 없다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각종 지역 민원이나 갈등 현안에 대해 도민의 대표자인 지연구 의원과 반드시 공유하는 시스템을 만들어 보고하라"고 말했다.

      황대호 경기도의원(민주당, 수원4)은 "경기도의회는 도의원의 입법 및 의정활동 질적 향상을 통한 도민의 생활개선을 이뤄내기 위해 지난 2015년 입법조사관을 채용했다"며 "입법조사관의 초과근무 현황을 파악한 결과 100시간이 넘는 조사관이 있었으며 그들의 고용 구조 또한 매우 불안정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도의회가 집행부를 제대로 견제할 수 있도록 수석 전문위원에 임기제 공무원이 채용되는 방안을 마련해달라"며 "도의회 입법지원인력은 8.2명에 불과하며 서울시의회 입법지원인력이 16.4명인 것에 비교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또 도민의 권리를 위해 자치분권의 중요성을 피력하며 도의회의 자치분권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정윤경 경기도의원(민주당, 군포)는 전날 경기도 대변인, 홍보기획관에 대한 행감에서 홍보 우수부서에 대한 시상 및 인사 가점 등 인센티브 부여제도가 공정경쟁보다는 나눠 먹기로 이뤄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홍보 우수부서에 대한 시상 및 인센티브 부여제도는 부서 간에 선의의 경쟁을 통해 질높은 홍보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도입한 제도인데, 최우수 부서로 선정된 부서가 다시 시상을 받는 사례가 없는 것은 결국 도지사 표창 나눠 먹기가 아니냐"며 "이런 구조에서는 기다리면 우수부서가 될텐데, 누가 최우수 부서가 되려고 노력하겠냐"고 질타했다.

      또 "우수부서뿐만 아니라 개인 홍보 우수자에게도 인사 가점 등 인센티브가 부여되고 있는데 이 역시 명확하지 않다"며 "홍보 우수부서 내 우수자와 인사 가점을 받는 홍보 우수자가 다르게 선정돼 부서 우수자가 인사 가점 우수자로 선정돼야 함에도 그렇지 않은 사람이 다수 포함돼 있는 것을 보면 상 나눠 먹기인 셈 아니냐"고 반문했다.

      덧붙여 "홍보 우수부서 제도는 도민에게 다양하고 수준 높은 홍보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것인데 지금은 누구를 위한 제도인지 모르겠다"며 "공정하고 명확한 기준을 가지고 제도의 근본 취지를 살릴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조 정희 기자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사장 (skntt@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성남광주뉴스 편집국장(직대)및 취재부장 및 비서 및 사장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