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광주신문

더보기오피니언
더보기스포츠
    더보기연예
      HOME > 기사쓰기
      광주시의회,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

      광주시의회(의장 박현철)가 지난 9일 제27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박현철 의장은 제안설명을 통해 “위안부 강제동원 및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 부정 등 잘못된 역사에 대한 반성은 하지 않고, 수출규제 강화 및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등 경제보복 행위를 단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아베정부는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우리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해 왔으며, 우리 정부의 수출 통제 제도를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여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를 모독하고 아시아 평화체제에 막대한 피해를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채택된 결의안은 △한일양국간의 신뢰와 동아시아 평화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재정립을 위한 대한민국에 대한 일본의 적대적 언행 중단 △아베정부의 경제보복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여행 및 일본제품의 구매 자제를 결의하는 내용을 담았다.

      한편, 광주시의회 의원들은 지난 17일 본회의장에서 일본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열어 초당적인 협력을 통해 어려움에 처한 현재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조정희 기자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사장 (sknpp@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성남광주뉴스 편집국장(직대)및 취재부장 및 비서 및 사장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