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광주신문

더보기오피니언
더보기스포츠
    더보기연예
      HOME > 기사쓰기
      성남 시 의회,민주당, '판교구청 부지매각' 안건 단독처리통과
      야당 의원들, 한때 의장석 단상 점거…표결전 모두 퇴장
      성남시 의회
      [성남 광주신문= 조정희 기자] 경기도 성남시의회가 졸속매각 논란과 함께 여야 의원 간 폭력사태까지 빚은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을 결국 여당 단독으로 처리했다.
      해당 안건에 대해 여·야가 각각 찬성과 반대 의견을 말한 후 의장이 안건을 처리하려는 순간 야당의원들이 의장석을 점거하며 한때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성남시의회 야당 의원들 의장석 단상 점거

      시의회는 5일 원포인트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과 관련한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을 의결했다.

      안건은 재적의원 35명 중 더불어민주당 의원 20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19명, 기권 1명으로 통과됐습니다.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의 시급성 여부를 지속적으로 지적해 온 민주당 유재호 의원과 야당인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의원 전원은 표결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성남시는 해당 부지 매각을 통해 첨단기업을 유치하고, 토지매각수입으로 공공청사 대체부지와 교통시설 등 시민을 위한 공공인프라 확충에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 13명은 표결 직전 모두 퇴장했다.
      안건 심의과정에서 찬반 토론이 끝나자마자 야당 의원들이 의장석 단상을 10여분간 점거하며 의장의 의사 진행을 방해하기도 했다.

      앞서 성남시는 시유지인 분당구 삼평동 641 일반업무시설용지 2만5천719.9㎡를 매각하기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을 지난달 시의회 정례회에 제출했다.

      판교구청을 짓기 위해 2008년 7월 매입한 땅인데 판교구청 신설이 요원해 해당 부지에 첨단기업을 유치하고 매각대금으로 공공인프라를 확충하겠다는 계획이다. 해당 부지는 시세 8천억원을 웃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찬성하는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졸속매각이라며 반대했다.

      야당은 공청회 등을 통해 주민 의견이 충분히 수렴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이재명 전 시장이 퇴임 한 달 전인 지난해 2월 지역의 유명 업체와 매각과 관련한 비공개 MOU를 맺은 점을 부각하며 특혜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여야가 대립하며 지난달 7일 소관 상임위원회인 경제환경위원회 안건 심의과정에서 폭력사태가 빚어져 여야 의원 4명이 병원 치료를 받고 맞고소전까지 벌였다.

      이어 지난달 11일에는 민주당이 경제환경위원회 회의를 열어 안건을 단독 처리하자 야당 의원들이 9일 동안 본회의장을 점거하기도 했다.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사장 (sknpp@naver.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성남광주뉴스 편집국장(직대)및 취재부장 및 비서 및 사장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